드라마 블리자톤 Bridge rton 미드 추천 넷플릭스

 

넷플릭스 미드브리자튼은 줄리아 퀸의 소설 블리자톤 시리즈를 원작으로 한 숀다 라임스의 넷플릭스 첫 제작 드라마로 12월 최고의 기대작이었다.

사극 드라마 ‘오타쿠라 블리자턴’이 개봉하자마자 바로 봤지만 원작을 안 읽고 사전 정보도 모르고 봤는데 역시 예상대로 일반적인 영국 사극 드라마와는 확연히 달랐다.

전통 사극 드라마와 별반 달리 역사왜곡급 세계관에 스토리도 별로 특별한 게 없어 취향 저격은 아니었지만 나름대로 재미가 있어 조너선 베일리가 출연해 계속 봤다.

브리저턴 가문을 주인공으로 한 영국 사극 드라마 브리저턴 Bridgerton은 강력한 추천급은 아니지만 나름대로 흥미로운 편이어서 추천하는 미국 드라마다.

블리자튼 가문은 홀로 사는 어머니에게 8명의 자녀를 둔 자작가로 모두 외모가 뛰어나고 화목한 가정이다.
여덟 명의 아이들은 알파벳순으로 이름을 지었다. 처음부터 앤서니, 베네딕트, 콜린, 다프네, 엘로이즈, 프란체스카, 그레고리, 히아신스가 있었다.

넷플릭스 미드블리 저튼 시즌1은 블리자튼 시리즈 중 공작의 여자를 원작으로 하고 주인공은 블리자튼 가문의 넷째 딸인 다프네다.

런던 사교시즌을 배경으로 남편을 찾기 위한 상류사회 여성들의 사교계 이야기에 초점을 맞추면서 드라마의 60%는 무도회장 장면이다.
완벽한 신부감으로 올랐지만 프러포즈를 받지 못해 가슴 졸이는 아름다운 다프네 블리자턴과 결혼할 생각은 없지만 지위, 부, 외모까지 완벽한 신랑이 됐고 각종 파티에서 지나친 관심에 시달리는 사이먼 헤이스팅스 공작의 가짜 연애가 주요 줄거리다.

게다가 사교계의 가십을 적나라하게 드러내는 수수께끼의 저자 레이디 호루라기 다운이 주요 인물이다. 어디서 많이 본 듯한 익숙한 로맨스로, 레이디 호루라기 다운의 정체를 추리하는 재미로 봤는데, 이것도 에피소드 중후반에 거의 드러나 스토리적 매력은 크지 않았다. 줄리앤루즈가 레이디 호루라기 다운 내레이션을 한다.

블리자턴이 매력적인 요소는 출연자들이 선남선녀라는 점이다. 순수하면서도 아름다운 이미지와 잘 어울리는 다프네 역의 핍 디네버와 비밀을 간직한 헤이스팅스 공작 역의 레지 장 페이지가 아늑했다.

여기에 내가 좋아하는 배우 조나 샌 베일리가 구레나룻을 길러도 멋진 앤서니 역으로 등장하는데 흥미로운 캐릭터였다. 차남 베네딕토도 잘생겼지만 아무래도 이 배우가 맏형보다 나이가 많아 보여 당황했다.

프러시아의 프레데릭 왕자 역의 프레디 스트로마도 정말 속 왕자 같은 얼굴을 해 눈길을 끌었다.

블리자턴 가문과 함께 페데링턴 가문의 세 딸과 마리나 톰슨이 관심을 끈다.

영국 사극 드라마를 보면 낯익은 배우들이 많이 출연하지만 미드브리저턴에는 낯익은 배우가 많지 않아 신선했다.
앤서니 블리자튼 역으로 영 클래싱과 튜잉엄에 출연한 조너선 베일리와 페넬로페 역으로 델리걸스에 출연한 니콜라 코클란 외에 젊은 배우들은 거의 처음 봤다.

포스터를 남자 주인공이 유색 배우일 것이라고 예상했지만 드라마 블리자톤의 캐스팅은 상상을 초월했다. 최근 사극 드라마에 유색 배우의 출연 비중이 늘고 있어 어색하거나 크게 거스르지는 않지만 브리지톤의 세계관 설정은 황당했다.

영국 왕이 흑인을 사랑하고 여왕이 흑인이기 때문에 인종차별이 없어지며 흑인도 차별 없이 산다는 설정의 사극이지만 판타지에 가까운 가상의 영국이 배경이다.

피부색을 제외하더라도 극중 여왕이 비호감에 무능한 인물로 묘사되면서 영국인들이 미드브리저턴을 어떻게 받아들이는지 궁금하다.

드라마를 보고 있으면 어색함이 사라지고 캐스팅에 대한 불만은 없었지만 확실히 청불등급을 받은 이유인 노출전면도 있어 일반적인 사극 드라마와 분위기는 매우 다르므로 주의해서 감상하기 바란다.

미드브리저튼은 화려한 색상의 의상과 영국보다는 프랑스에 가까운 느낌의 궁정 인테리어부터 의상, 머리 모양까지 보편적인 영국 사극 드라마에 비해 조금 지나친 느낌이었다.

모자나 보닛은 거의 안 쓰고 어색했지만 분명 미국인들이 쓰고 만든 영국 배경의 사극 드라마여서 BBC 사극 드라마를 생각하면 충격이 올 것이다.

넷플릭스 미드블리 저턴 시즌1 총 8개 에피소드로 공개됐고 블리자턴 시즌2도 제작이 확정됐다. 두 번째 시즌은 앤서니에 관한 위주로 구성되어 있었지만, 책에서 제공하는 과정을 보면 그렇다.

조너선 베일리가 더 큰 비율로 등장할 테니 당연히 블리자턴 시즌2도 보겠지만 아무래도 촬영에 문제가 있어 2022년쯤 개봉하지 않을까.
블리자톤 시리즈가 히트쳐서 8명의 아이들을 주인공으로 하여 8시즌까지 계속되기를 기대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