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깨 통증이 튼튼한 병원에서 오십견 검사 방법

 

오십견은 원래 50세 전후에 생긴다고 해서 붙여진 오십견이지만, 최근에는 30에서 40대도 가끔 볼 수 있는 질병입니다.오십견은 외상이 없어도 나이가 들어 자연스럽게 발생할 수 있기 때문에 한 번 의심해 봐야 할 질병입니다.

대부분의 어깨통증은 회전근개의 염증이나 손상, 파열 등의 원인에 의해 발생하지만 오십견은 견관절막에 염증이 생겨 관절막이 점점 두꺼워지고 딱딱해져 발생하는 병입니다.

이로 인한 어깨 통증은 팔을 들지 못하거나 머리를 빗거나 감을 수 없을 정도의 어깨 운동 제한을 두게 됩니다.또한 여성의 경우 속옷을 입는 일상의 사소한 동작도 어려울 수 있기 때문에 조기에 치료가 필요합니다.

오십견을 진단하기 위해서는 전문의의 이학적 검사, 엑스레이 검사, 초음파 검사 등으로 원인을 파악할 수 있으며 증상의 범위나 정도에 따라 MRI 검사나 관절내시경 검사도 동원될 수 있습니다.

만약 오십견이라면 주사 치료, 체외 충격파, 운동 요법 등 비수술 요법으로 충분히 개선할 수 있습니다.체외충격파는 신경세포에 직접충격에너지를 주어 활동을 둔화시키고 통증에 민감도를 떨어뜨리며 인대나 힘줄을 구성하는 콜라겐 섬유소를 자극하여 조직의 재생을 효과적으로 도와줍니다.

동시에 도수 치료와 치료를 병행함으로써 짧고 굳어진 인대를 늘리고 관절은 유연하게 함으로써 통증을 경감시킬 수 있습니다.단, 중증 이상이 된다면 수술 등 적극적인 치료를 생각할 수 있습니다.

오십견과 같은 어깨통증이 발생하면 통증을 가볍게 여기고 방치하는 경우가 많으나, 시간이 지나면 수술적 치료가 필요할 수 있으므로 어깨통증 초기에 병원을 방문하여 비수술적 치료로 통증을 개선하는 것이 좋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