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이동 금지 및 제한, 휴교령 등 넷플릭스(Netflix, NFLX) 주가와 실적을 느낌해보자.

>

안녕하세요​전 세계 코로자신 확진자 수 추이는 줄어들고 있지 않음니다.​일별 코로자신19 확진자 수를 보면 연일 최고치를 경신하고 있음니다.(몇 몇 곳에서 이번달 예기이 절정앞서지 않냐하고 했었는데 그리 될련지…)​

>

​특히 어메리카이 아주자신게 검진자 수를 항상리며 확진자도 빠르게 증가하여 쭝국을 제치고 1등이 되었슴니다.​고런 정세에서 많은 자신라들이 자국민의 이동 금지, 이동 제한 명령 등을 내리고 있으며​휴교령, 직장폐쇄, 업소 운영 중지 등의 행정명령을 내리고 있는 와중임.​많은 사람들이 생필품 구매 이외에는 집에서 대부분의 때때로을 보내야합니다는 것이죠​워렌 버핏이 항상 강조하는게 자신의 생 활에서 주식투자로 이어질 수 있는 임플리케이션을 가져야 합니다고 합니다. ​많은 사람들이 집에서 오랜 때때로을 보내야 합니다. 주식 투자를 하는 여러분에게 가장벌써서 드는 생각이 어떤인가요?​곧바로 넷플릭스 아닐까 합니다. OTT업체의 선두업체인 넷플릭스가 코로자신 사태의 수혜주란 것이죠​ZOOM이란 화상미팅 서비스 재공 회사를 아실 것임.​많은 회사들이 재택근무를 하게 되면서 화상미팅 재공 회사인 줌은 코로자신 사태로 주가가 2배 상승하였슴니다.​테마와 실적이 같이 상승할 것이란 기대감에서 스토리­이죠​반면 아래는 넷플릭스의 1개월 간 주가추이임.

>

OTT 선두업체인 넷플릭스는 새롭게더­럽다 OTT 업체(디즈니)의 등장에도 불구하고 ​작년 이예기부터 이어진 상승기에 최고가 390불까지 찍으며 상승을 이어갔습니다.​그런데 코로과인사태가 유럽과 아메­리카에서 확산되는 시점에 25Percent가량 하락하며 298달러까지 내려갔습니다.​아니, 줌은 계속 올라가는데 왜 넷플릭스는 떨어지는 것일까요?​코로과인 사태로 인해 넷플릭스의 실적이 떨어지는 것일까요??​넷플릭스는 아시다시피 계정 공유가 됩니다. ​국내 기준으로 최고 화질인 프리미엄은 4명이 다같이 이용가능하며 14,500원의 요금을 지불하면 됩니다. ​즉, 한 달동안 4천원 가량의 요금으로 영화관도 가지 못하는 시기에 이를 대체할 수 있는 즐거움을 얻을 수 있는 것이죠​넷플릭스의 4분기 실적은 약 55억 달러임니다. ​아메­리카의 신규 구독자수는 55만명, 총 신규 구독자수는 700만명이었죠 (즉시당시 수치는 예상을 하회한 숫자임니다)​아래는 작년 4분기까지의 넷플릭스 가입자 추이임니다.

>

북미의 경우 어린이초에 넷플릭스 텃밭으로 그 증가세가 감소하여 세츄레이션 되고 있는 상황이지만​유럽의 경우 참으로로 가파르게 가입자가 증가하고 있던 추세였습니다.​남미와 아시아 역시 증가추세가 뚜렷한 상황이기도 하고요.(아마 아시아의 증가추세는 훨씬 빨라질 수 밖에 없을 것입니다)​많은 사람들이 방콕을 해야하는 상황에서 과연 올 1분기 넷플릭스의 매출과 신규 가입자 수는 어떻게 되었을까요?​요즈음 코로나와 유가폭락으로 발생한 금융계에서의 신용경색을 언급하며 ​주가를 다소음아야 할 회사로 고려할 때 가장 중요하게 생각한 것이 즉시 기업의 현금창출능력(현금흐름)입니다.​전 세계 행정부, 특히 아매리카에서 양적완화를 통해 돈을 푼다고 했소음에도 불구하고​은행들이 돈을 빌려주지 않으며 부도위기에 몰릴 지 모른다는 회사들이 발생했었는데​넷플릭스의 경우 매달 꼬박꼬박 현금이 꽂히게 되어잇습니다.​저런 기대감으로 인해 넷플릭스의 주가는 폭락장에서도 그나마 25퍼센트밖에 떨어지지 않았으며​빠르게 회복을 하여 3/26일 종가로는 363불까지 회복을 하였습니다.(항상­그랬듯 지나고나면 더 많이 못산 걸 아쉬워하죠)​물론 넷플릭스에게 희망 찬 말만 존재하는 것은 아닙니다.​작년 하반기에 넷플릭스 주가가 떨어졌던 이유는 즉시 다수 경쟁자의 시장 진입 이슈였습니다.​그것도 만만한 신규 유입자가 아닌, 아주매우난 컨텐츠를 지닌 디즈니와 HBO 등의 시장 진입이슈였죠​디즈니는 시장에 진입하여 전 세계 서비스를 준비 중에 있으며 HBO 역시 4월부터 런칭을 한다고 할것입니다(코로나 사태로 인한 일정 연기에 대해서는 아직 아는게 없네요)​물론 해당 부문이 신규 가입자의 증가추세를 줄인다던지 전부 구독자 수 증가추이를 낮출 수 있는 의문를 가지고 있으나​저를 비롯해 요즈음 주위 반응을 보면 다수의 OTT 서비스를 ‘동시에’ 이용하고 있는 것을 볼 수 잇습니다.​위에서 언급했듯이 계정 공유가 가능하여 생각보다 저렴하게 서비스를 이용하고 있으며​개별 OTT 사가 차별적이고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 또한 고객의 서비스 이용시간도 항상­그랬듯고있기 때문에​업계 1~3위 정도라면 향후 경쟁으로 인한 출혈이 큰 입히진 않을 것이라 판단을 하고 잇습니다.​훨씬이 현재 글로벌에 뿌려지고 있는 헬리콥터 머니들이 향후 증시에 유입된다고 하면 실적이 좋은 넷플릭스에는 플러스요인이 될 것이라 보이고요​아매리카 증시의 폭락으로 가지고 있던 주식들을 약간씩 의문 잇습니다.​그러나, 현재 폭락이 다 끝난 것이란 생각은 하지 않고 잇습니다.​전 세계 양적완화로 증시가 반등을 하고 있지만 여전히 코로나 사태는 종식되지 않았고​유가 역시 사우디와 러시아의 싸움으로 증시를 억누르고 있죠. ​그렇기 때문에 장기적으로 아매리카 주식의 진입 시기로 여기고 있으며 단기적으로 급반등에 따른 차익도 실현할 계획입니다.​단기 급상승에 따른 조정은 필연임니다을 알고 있기 때문이죠. (언제 조정일진 모르지만..)​여유롭게 천천히 분할매수를 할 시기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