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긋지긋한 편도염 마스크 선물 고등내신외 2020 0917 옥계 커피명가 회화수업

 Thursday, 앞으로 10분만…, 앞으로 5분만… 이라고 기상

잘 때 약간 으슬으슬했으나 피곤한 몸과 겹쳐 걸렸다

추워지는건 정말정말 싫어해.

10:00 Neil 과 수업토론.. 나의 의견을 비스로 할때 왠지 긴장된다. 그래서 대화에 집중하기가 정말 어렵다. 익숙해지자 ㅎ

12:00 점심

얼른 끝내고 조금 , 20분 낮잠 같아

1:30 교재보고

3:00 수능수업 어제 모의고사 보고 온 우리 학생들,,, 너무 피곤해보인다 힘내자

수업 전에 3장 정도 읽었던가?

5:00 회화수업 옥계커피명가 항상 내가 있는 쪽으로 수업을 들으러 와주는 Brown.. 땡큐 땡큐

날씨도 마음도 울적한데 웃기보다 기분전환

12시까지 쭉쭉 고등 수업

오늘 모의고사 민주씨, 곧 시험 준비!

수업 Start member 예진의 어머니가 마스크를 선물해 주셨다. 얼굴 가득 미소로 지친 당면 같은 존재 ^^ 감사합니다

12시 40분 귀가
아.. 소염제를 먹었는데 편도선이 계속 붓네이 편도선을 떼야 하는지 좀 피곤해.
빨리 자야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