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행 누구길래?? 이제 잘됐으면.. 배우 최철호 과거 여자후배

 

배우 최철호는 과거 10년 전 여자 후배 사건 이후의 인생을 말해 화제가 되고 있는데요. 그는 과거 한 잡지사와의 인터뷰에서 이를 언급해 눈길을 끌기도 했습니다.

연극으로 데뷔한 최철호는 야인시대 내조의 여왕 등으로 큰 인기를 얻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2010년 술자리에서 여자 후배를 폭행했다는 보도가 나오자 처음엔 이를 발뺌하다 끝내 시인하고 방송가에서 잠적했지만.

최철호는 한 언론에 (여자 후배 폭행 의혹 이후) 연기 대상에서 받은 트로피를 팔 정도로 생활이 기울었다며 연기자로서 성공했다는 생각에 오만했다. 당시 제 행동은 너무나 뻔뻔하고 파렴치했다고 반성하는 모습이었습니다.

최철호의 최초 근황이 공개된 지난달 22일 방송된 현장 르포의 특종세상에서 물류센터 일용직으로 지내는 모습이 공개됐습니다. 당시 최철호는 출연료 때문에 방송 출연을 결심했다며 “내가 있는 자리에서 열심히 지내고 있다는 것을 대중에게 보여줘도 되지 않을까 생각도 했다”고 털어놨다.

일감이 끊기면서 극심한 생활고에 빠졌던 최철호는 이 때문에 극단적인 선택을 생각했다며 불빛 때문에 집을 정리하고 가족과 떨어져 한동안 동네 모텔에서 지냈다고 고백했습니다. 그러면서 “매일 술을 마시고 극단적인 선택까지 생각했다”, “가족들이 더 힘들어 할까 봐 도저히 생을 마치지 못했다”고 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