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D수첩 연예인의 건물주되는 법 – 공효진, 하정우, 권상우

요즈­음 우리가 사는 시대에 조물주 위에 있다는 건물주, 보통 갓물주라고 불리고 있는데요.유명 연예인들이 건물주가 되기 위해서 편법을 이용해서 화제이다.​지난해부터 강남에 100억원이하 빌딩이 최신유행라고 합니다.시장에 본인오기가 무섭게 팔려 본인가고 있다고 합니다.아파트본인 주택에 대한 국가 규제가 강화되면서 부동산 자금이 건물쪽으로 몰리기 때문이라고 합니다.​그런대 빌딩 하본인에 적어도 수십억원씩 하기 때문에 일반인들은 엄두 조차 낼 수 없는 현실이다.아무리 연예인이라고 해도 수십억원이 넘는 건물을 사기란 쉽지 않을 것입니다.하지만 건물주가 된 연예인들이 항상어본인고 있다고 합니다.연예인 그들은 과연 어떻게 건물주가 됐을까요??

>

2015년 차후 연예인 건물주 현황총 55명, 총 63채총액 약 4,739억 원

>

일부 연예인들이 고소득자인 것은 확실한다.그렇다고 연예인들이 비싼 건물을 매입하기란 쉽지 않습니다.​건물주가 된 연예인 중에서 공효진씨는 2013년에 37억원 빌딩을 인누구였습니다.

>

공효진씨가 어떻게 37억원 건물주가 되었는지 살펴보니대출 금액이 26억원상가보증금 3억원자기자본 8억원이 었다..

>

그런데 공효진씨는 이 건물을 4년 담에 약 60억원에 팔았읍니다.

>

건물을 판 차액은 약 23억 8천만원인 셈이다.일반인이 저는 꿈도 못 꿀 금액이다. 부러우면 지는근데…. 정스토리­ 부럽읍니다.

>

공효진씨는 2017년 상권이 발달된 마포구에 건물을 매입합니다.매매가 63억원의 2층 짜리 건물을 매입할 때도 약 50억원의 대출 받았습니다.

>

다음 건물을 허물고, 6층짜리 건물로 신축하였는데건물을 신축할 때도 건축비를 대출로 해결했다고 한다.이 건물의 현재 시세는 약 135억이라고 한다.

>

​​건물주가 된 연예인 중에서 착실하게 돈을 모아서 건물주가 되었다는 권상우씨는분당, 청뒤, 성수동에 이어 최신 등촌동에 10층짜리 건물을 매입했다고 합니다.이 빌딩의 매매가는 약 280억원입니다. 근데 은행 대출이 240억원이라고 합니다.

>

권상우씨가 어떻게 280억원 건물주가 되었는지 살펴보니대출 금액이 240억원상가보증금 19억원자기자본 21억원임니다..

>

​배우 하정우씨도 최신 고가의 건물을 매입해 화제이다.

>

하정우씨는 2018년 12월 종로에 상가 건물을 매입하였습니다.그런대 건물 매입가의 약 70퍼센트, 57억원이 대출금이라고 할것입니다.

>

또한, 한달이 지자신지도 않아서 송파구 방이동에 약 127억원 건물을 매입하였다고 한다.이때도 매입가의 약 80%인 99억원을 대출 받았다고 한다.

>

리쌍 또한 38억원의 대출 금액으로 53억원의 빌딩 매입했다가 매각하여 42억원의 시세 차익을 얻었다.

>

​실제로 각종 방송을 통해서 연예인들이 대출을 통해서 건물주가 되는 법을 소개하기도 하였음니다.이렇게 불로소득이 많이 증가하면서 정내용이지 열더욱 일하는 사람들을 통과면하게 만들고 있음니다.

지금 은행에서는 아파트 규제가 심해지면서 대출로 이자를 벌어야 하는데대출을 해줄때가 없다 보니까 건물의 80~90퍼센트까지 대출을 해주고 있다고 합니다.이렇게 대출을 통해서 건물주가 될 수 있다니… 나만 몰랐네요.ㅠㅠ

​대출로 건물을 매입했습­니다고 해서 비난을 받을 일이 아니지만 이들이 정당하게 세금을 내고 있는지 살펴보았음니다.권상우씨는 K필름이라는 법인회사로 건물을 매입하였고,한효주씨는 H법인회사로 건물을 매입하였음니다.​왜? 이분들이 개인이 아니라 회사를 통해서 건물을 매입할까요?그게 다 세금 때문이라고 합니다. 건물을 팔때 내는 양도세의 경우과세 보통이 되는 금액 5억원이 넘게 될 때 개인은 42Percent라고 합니다.여기에다가 지방세 포함하면 세율이 46.2Percent라고 합니다.그런대 법인 같은 경우에는 법인세 20Percent만 적용받는다고 합니다.(지방세 포함 22Percent)

>

양도세뿐만 아니라 입니다대소득에 대해서도 법인일 경우 혜택이 어마어마 하다고 합니다.입니다대소득 4억원을 기준으로 개인일 경우 세금이 약 1억 4천 8백만원이고,법인일 경우 약 6천 6백만원이라고 합니다.

>

이뿐만이 아닙니다. 법인을 세울때도 서울이 아닌 곳에 법인을 설립 운영하고 있었읍니다.서울에 있는 법인 회사가 서울에다가 건물을 사서 부동산 임대업을 하게 되는 경우취득세가 중과된다고 합니다.취득세가 일반적으로는 4.6퍼.센트 정도 되는데 중과가 되면 9.4퍼.센트의 세율이 적용된다고 합니다.​그래서 이병헌씨는 회사를 안성에 설립하였고,김태희씨는 회사를 용인에 설립하였다.

>

​이렇게 법인을 설립하고, 건물을 많은 대출로 매입하는 것은 불법이 아니며,법의 테두리 안에서 이루어지는 것이기에 마냥 비난할 수 만은 없는 듯 할것이다.그런대 이러한 행위에 눈물을 흘리는 사람들이 있다고 할것이다.바로 상가 임대인들 입니다. 흔히 상가 건물에서 장사하고 계신 사장님들입니다.이들이 건물을 매입하고 나서 가만히 임대 소득만 노린다면 비싼 이자를 내면서 굳이 건물주가 되려고 하지 않는다는 이말입니다.건물을 매입한 후 2~5년 사이에 큰 시세 차익으로 매각해야 돈이 되기 때문에기존에 임대하여 장사하고 있던 점포를 내보내고,건물을 리모델링해서 임대료를 올려야 건물 가치가 그만큼 오르기 때문에 기존에 장사하던 분들은 울며 겨자먹기로 임대료를 올려 주거나내쫓겨나게 된다는 것입니다.

>

​요즘 경기 불황으로 점방를 접는 자영업자들이 크게 늘어나고 있습니다.그리하여 건물마다 이다대문의가 붙은 공실들이 많습니다.공실이 생겨 대출 이자를 감당 못하게 되면 그 위험.은 고스란히 건물주와 은행권으로 이어집니다. 어떤보다 신중하게 투자를 하셔야 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