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VDT 증후군’ 증상 & 예방법 스마트폰이 가져온 디지털 질병

 <안전한 시작을 위하여> 스마트폰이 가져온 디지털 ‘VDT 증후군’ 증상 & 예방법

국민 5 명 중 1 명은 VDT 증후군, VDT 증후군을 알고 계십니까? VDT 증후군(Visual Display Terminals Symdrome)이란 컴퓨터 , 스마트폰과 같은 기기 사용에 관한 건강 문제를 총칭합니다. 뒷목이 뻐근하거나 눈이 아물아물하다 등의 신체적 증상은 물론, 넓은 범위에서 두통, 신경 과민, 스마트 폰 중독 등 신경 정신과적 증상을 모두 포함한 말입니다.

국민건강보험공단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2020년 6월) VDT증후군으로 진료를 받은 국민은 총 5,134만명, 진료비는 약 9조원이 넘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올 상반기에는 544만여 명이 브이디티 증후군 관련 진료를 받았다고 하는데 이런 추세라면 올해 브이디티 증후군 환자는 1,000만 명을 훌쩍 넘을 것으로 예상된다고 합니다. 대한민국 국민 5명 중 1명이 VDT증후군을 앓고 있습니다.

VDT 증후군 증상 ① 근골격계 이상 가장 대표적인 VDT 증후군 증상은 근골격계 이상입니다. 장시간 고개를 숙이고 스마트폰을 들여다보거나 구부정한 자세로 컴퓨터를 오래 할 경우 목이나 허리에 부담을 줘 목 뒤쪽의 통증이나 거북이를 유발할 수 있습니다.

한 연구 결과에 따르면 고개를 2.5cm 앞으로 숙이면 평소 목뼈에 걸리는 하중의 60% 이상이, 5cm를 낮추면 150% 이상의 하중이 걸린다고 합니다. 이렇게 구부정한 자세로 스마트폰이나 컴퓨터를 오래 사용하면 척추에 압력이 가해져 디스크나 디스크의 위험이 높아질 수 있으므로 주의해야 합니다. 특히근시겸용노안경을쓴사람은가까운물체를보면안경아랫부분부터화면을보기때문에고개를뒤집고무리한자세를취하게되고,따라서이자세를오래유지하면목이나어깨의결림현상이나타나기쉽다고합니다.

또한 마우스를 오래 사용하는 직장인에게 많이 나타나는 손목터널증후군이나 엄지족에게 많이 발생하는 지방아쇠수지증후군도 VDT증후군에서 나타나는 증상입니다.

VDT 증후군의 증상 ② 안과 질환의 또 다른 VDT 증후군의 증상은 눈의 이상입니다. 장시간 모니터 등을 보면서 눈의 이물감이나 피로, 충혈, 눈부심 등의 증상을 호소하는 사람이 많습니다. 눈을 깜빡일 때마다 새로운 눈물층이 형성되어 눈을 보호합니다. 하지만 컴퓨터 모니터나 액정을 장시간 보면 자연스럽게 눈빛이 줄어 눈을 건조하게 하고 이로 인해 눈의 피로도 많아집니다. 장기간 방치하면 안과 안과 안과 질환의 위험이 높아지고, 그로 인해 시력 저하로 이어질 수도 있습니다. 요즘 청년층에는 젊은 노안이 찾아온다고 합니다.

모니터 화면이 커질수록 눈이 건조해지기 쉬워지고, 피로를 느끼게 된다고 합니다. 특히 대형 화면을 사용할 경우, 안구가 공기에 노출되는 면적이 커져서 눈이 건조해지기 쉽대요. 또 컬러 화면의 경우 빨간색과 파란색의 파장이 달라 눈의 초점을 맞추는 근육에 부담이 된다고 합니다.

VDT증후군의 증상 ③ 정신과적 이상 이외에도 VDT증후군의 증상은 매우 많습니다. 먼저 인터넷 중독증, 게임 중독증, 우울증, 수면 , 두통 등 정신과 이상이 있습니다. 편두통이나 불규칙한 식사 습관, 위장 장애 등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또 전자파의 노출에 의한 건강 장해의 리스크도 무시할 수 없습니다.

VDT 증후군 예방법은?VDT 증후군을 예방하려면 어떻게 해야 하나요? 가장 중요한 것은 바른 자세를 유지하려고 노력하는 것이며 적어도 한 시간에 한 번은 휴식시간을 갖고 스트레칭을 하는 것입니다.

근골격계 이상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키보드 높이와 팔꿈치 높이가 수평이 되고 손목에 가중되는 압력을 줄이기 위해 작업대 위에 손을 올려놓은 상태에서 일하고 손목은 자연스럽게 수평을 유지합니다. 또한 팔과 무릎의 각도 등은 90도 이상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화면과의 거리는 손끝을 펴서 화면에 닿을 수 있는 정도인 50㎝ 이상이 되어야 합니다. 모니터를 눈높이의 10~20도 아래로 배치하면 좋으며 이를 위해 VDT 화면 상단과 눈위치는 같은 높이를 유지하는 것이 좋습니다.

안과 질환을 예방하기 위해서는 실내에 적절한 습도를 유지하고 환기를 통해 쾌적한 작업환경을 조성하며, 조명 및 채광에도 신경을 써야 합니다. 보안경을 설치하는 것도 도움이 될 겁니다. 1시간마다 15분씩 눈에 휴식 시간을 주는 것이 좋습니다. 작업 중에도 눈을 자주 깜빡여 안구의 건조를 방지하고 필요하다면 인공눈물을 수시로 점안하는 것이 좋습니다. 휴식중에는초록색물체나멀리바라보고눈을감거나눈동자를여기저기움직여주는것이좋다고하네요.

VDT 증후군의 원인으로는 잘못된 자세와 고정된 자세 지속, 휴식 없는 연속 작업, 건조한 실내 등 사용자에게 노출되지 않은 작업 공간 등이 꼽히고 있습니다. 특히 올해는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증가한 집콕생활, 온라인 강의, 재택근무 등으로 움직이지 않고 한 곳에서 컴퓨터, 스마트폰을 사용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VDT증후군 환자가 급증한 요인으로 꼽히고 있는데요.

스마트 기기와는 분리할 수 없는 일상생활을 하는 지금, VDT 증후군 예방법을 잘 지키며 건강한 생활을 유지하도록 노력하세요.